통영·김해·밀양시 등 경남 10개 시·군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통영·김해·밀양시 등 경남 10개 시·군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 뉴스통영
  • 승인 2018.01.12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 욕지면 국도를 비롯 경남지역 10개 시·군이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사업지로 선정됐다.

경남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공모사업으로 2018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에 통영시 등 10곳이 선정돼 국비 61억 원을 확보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선정된 지역은 통영시 욕지면(국도 태양광 설치 및 에너지 고도화 사업), 김해시 한림면 신봉마을과 진영읍 봉하마을(134개소), 밀양시 하남읍 수산리 일원(91개소), 의령군 의령읍 전통시장 주변(107개소), 남해군 남해읍 봉전마을 일원(258개소), 하동군 화개면 의신마을 일원(72개소), 산청군 산청읍 경호강 인근 주택·상가·공공건물(149개소), 함양군 병곡면 '산삼휴양밸리'(22개소), 거창군 신원면 감악산 주변(152개소), 합천군 해인사 및 대장경 테마파크 일원(59개소)이다.

이 사업으로 1047개소에서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한 전기, 온수 등 에너지를 자체 생산할 수 있게 됐다. 에너지원의 종류는 태양광, 태양열, 풍력, 지열, 전력저장장치 등이다.

이들 사업지에 국비가 지원돼 에너지 고도화 시설이 설치되면 사업자는 생산한 전기를 자체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한전 등으로의 판매는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조현옥 경남도 연구개발지원과장은 "지난해 7월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 발표이후 신재생에너지 이용에 대한 도민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이 사업은 전기요금 부담을 덜어주고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본다. 앞으로도 마을단위 신규사업을 발굴하여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