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주 통영시장, 현안사업 국비 208억원 건의 광폭행정
강석주 통영시장, 현안사업 국비 208억원 건의 광폭행정
  • 뉴스통영
  • 승인 2018.11.1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도14호선 용남면 상습침수 굴다리 개선 90억원 등 우선 건의
KTX 개통과 도시재생사업 신교통망 개설 등 국비확보 총력전

 

비만 오면 물난리로 학교통학조차 어려운 국도 14호선 용남면 굴다리 통학박스 등 시급한 현안사업이 내년 첫 우선사업으로 개선될 전망이다.<관련기사 한산신문 9월 8일자 1면 ‘특별한 존재 우리 아이들이 다니는 위험천만 통학로의 민낯입니다’>

통영시가 시급한 지역현안사업 추진을 위한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국회를 찾아 광폭행정을 펼치고 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지난 14일 국회를 찾아 지역 국회의원과 예산결산위원회(예결위) 소속 의원 등을 만나 시의 현안사업 추진에 필요한 국비 확보를 위해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강 시장은 지역구 국회의원인 이군현 의원과 지역출신 국회의원인 박완수 의원을 만나 지역현안 사업의 시급성과 필요성을 설명하고 국비지원을 건의했다.

또 안상수 예결위원장과 정성호 기재위원장을 비롯 예결위 소속 민홍철, 장제원, 오영훈 의원 그리고 농림축산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을 만나 국가예산 확보 당위성을 설명하고 정치권의 전폭적인 지원을 호소했다.

강 시장은 이날 건의에서 우선 국도 14호선 용남면 구간 통로박스의 상습 침수피해를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입체횡단시설 정비 사업 국비 90억원 지원을 건의했다.

이는 40년 전 설치된 통로박스 바닥이 저지대에 위치하고 있어 우기 때 마다 상습 침수, 차량과 주민통행이 불가능하고 크고 작은 충돌사고가 발생하여 빠른 정비가 필요한 사업임을 피력했다.

또, 미FDA 수출용 패류생산 지정해역에 방류되는 생활하수의 원활한 처리를 위한 △하수처리장 설치사업비 국비 28억원 △토양개량제 보급사업 패화석 지원 확대 62억원 △남망산공원의 특색있는 테마공원 조성을 위한 남망산 디지털파크 조성사업비 국비 25억원 △자연경관이 좋은 산양읍 미남리 △달아공원의 오션뷰 명소화 사업 추진을 위한 국비 3억원 등 총 9개 사업에 대해 그 시급성을 알리고 국비예산 208억원을 내년도 예산에 반영하여 줄 것을 건의했다.

이밖에도 남부내륙철도 개통과 폐조선소 도시재생사업 뉴딜사업 준공에 대비한 배후 신교통망 개설 및 기존 간선도로망 정비를 위해 △국도 77호선(통영도산~고성삼산) 교량 가설(1,200억원)과 △국지도67호선(명정~광도) 신설(1,400억원), △국도 14호선 통영구간 교차로 정비 사업(490억원) 등 지역현안사업에 국비지원을 호소하는 등 여야를 막론하고 지역예산을 챙기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강석주 시장은 “고용위기와 산업위기를 극복하고 남부내륙철도 개설과 도시재생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서는 기반시설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며 “이를 위한 국비사업 추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창출을 위해 전력을 쏟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