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면민의 손과 발이 되어줄 카페리 탄생
한산면민의 손과 발이 되어줄 카페리 탄생
  • 뉴스통영
  • 승인 2019.04.05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8일 한산농협 카페리 취항식

 

한산농업협동조합은 지난달 28일 오전 11시 한산면 진두물량장에서 강석주 통영시장, 강혜원 통영시의회 의장, 정동영 경상남도의원, 권주태 한산면장, 최재형 한산농협 조합장 및 주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산농협 카페리 취항식을 개최했다.

이날 취항식은 감사패 전달, 경과보고, 취항기념 인사 및 축사, 카페리 커팅식, 선상 축하공연 순으로 진행, 취항식에 앞서 지난달 13일 전국 동시조합장선거에서 제16대 한산농협조합장으로 당선된 최재형 조합장의 취임식이 진행됐다.

한산농협 카페리는 약 2년간 주민 수요조사, 대의원 대책회의, 설명회 등을 거쳐 한산농협 자본금 36억을 투자해 지난해 11월 기공을 시작한 지 약 5개월 만에 건조됐다. 이 배는 정원 250명(승용차 30대)인 376톤 규모로 한산도 제승당~통영항여객선터미널을 하루 왕복 10회 운항하며 운임은 2,500원(한산면 주민, 편도 기준)이다.

최재형 한산농협조합장은 “한산농협의 카페리 여객사업은 수익 목적이 아닌 조합원과 주민을 위한 공익사업으로, 한산농협 카페리는 조합원과 면민이 주인이며, 앞으로도 한산면이 발전하는 데에 한산농협이 항상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한산농협 카페리 취항으로 복수 여객선 시대가 열리면서 한산면 주민들은 물론 관광객들의 선택 폭이 넓어지고 교통 편의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산면에서는 한산농협 카페리 운항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기착지인 의항마을 선착장에 콘크리트 포장, 전석쌓기, 수문 걸림망 설치 등 정비공사를 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