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피랑 99계단, 박경리 작가 문학 주제로 새단장
서피랑 99계단, 박경리 작가 문학 주제로 새단장
  • 뉴스통영
  • 승인 2019.06.0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정동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황동진)는 지난 3일 서피랑의 명소로 자리잡은 99계단을 새단장했다.

서피랑 99계단 바닥 및 벽면 새단장은 2015년 완성된 그림이 낡고 훼손돼 재정비가 필요하다는 지역주민들의 의견으로 2019년 주민참여예산으로 실시됐다.

서피랑 99계단 리뉴얼 작업은 박경리 작가의 문학을 소재로 한 공모를 통해 선정된 통영미술청년작가회의 ‘나의 살던 고향은’작품으로 진행됐다.

작품 ‘나의 살던 고향은’은 장편소설 ‘김약국의 딸들’ 소설속의 바다와 섬으로 이루어진 통영풍경을 묘사했다. 계단길은 박경리 작가의 서재와 집필, 출간한 책을 보여주며 책의 내용과 어록을 표현하여 작가의 기록을 고스란히 담았다.

김정명 명정동장은 "서피랑 99계단은 지역주민들의 애환이 서려있는 소중한 공간으로 이번 새단장을 계기로 지역주민들이 더욱 사랑하는 공간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 완성된 99계단을 걸어보면 박경리 작가의 흔적과 ‘김약국의 딸들’ 작품의 주인공이 된 듯한 기분을 선사하므로 많은 시민 및 관광객들이 방문해 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피랑 99계단 용역을 맡은 통영미술청년작가회는 10여 년간 통영에서 미술작품 활동을 해 온 실력 있는 단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