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후 경남…"미래 재설계, 새로운 주춧돌 놓아야 하는 시점"
20년 후 경남…"미래 재설계, 새로운 주춧돌 놓아야 하는 시점"
  • 뉴스통영
  • 승인 2019.09.0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전문가·기관·단체·도민 참여 '경남미래 2040포럼' 발대식
지방화·자율화 실현 및 민관 주도 경남 백년대계 로드맵 마련 약속
국토 발전방향 및 대내외 환경변화 적극 대응, 경남 핵심가치 설정

20년 후 경남의 모습은 어떨까? 경남의 밝은 미래를 위해 민관이 함께 미래설계에 나섰다.

경남도는 지난 4일 제4차 경상남도종합계획을 성공적으로 수립하기 위한 '경남미래 2040포럼(공동위원장 김경수 경남도지사·서필언 전 행정안전부차관) 발대식'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 본격적인 미래 준비의 출발을 선언했다.

제4차 경상남도 종합계획인 '경남미래 2040'은 경남의 20년 후를 바라보는 중장기 계획으로 지난 5월부터 경남연구원에서 위탁 용역 중이다.

도는 향후 도민과 함께 하는 포럼 운영으로 실천력을 제고하고 경상남도가 나아갈 미래 방향을 제시하게 된다.

이날 발대식에는 도의회를 비롯 도내·외 관련 분야 전문가, 연구기관, 도내 대학, 도내 소재 국가기관, 유관기관, 시민사회단체, 도민참여단 등 '경남미래 2040포럼'에 참여하는 100여 명의 인사들이 모여 힘찬 경남의 의지를 천명했다.

1부 행사에서는 경남연구원의 포럼 운영을 위한 전략 소개, 공동위원장인 김경수 도지사와 서필언 전 행정안전부 차관의 환영사, 도의회의장 축사, 포럼위원 위촉장 수여식, 송재호 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의 특별강연 순으로 진행됐다.

2부에서는 각 분과별로 경상남도 종합계획 경남미래 2040의 비전 수립을 위한 의제 및 1차 도민원탁회의 결과 토의 등 실질적인 논의를 이어갔다.

그간 경상남도와 경남연구원에서는 차질 없는 포럼 운영과 구성을 위해 지난달 19일 사전 준비단 모임을 가졌다.

경상남도 종합계획 수립권자인 도지사가 당연직 위원장을 맡고, 서필언 전 행정안전부 차관을
공동위원장으로 선임, 기능별로 구분한 포럼 분과를 구성하고 운영 방안 등을 논의했다.

경상남도는 발대식을 시작으로 총괄조정·기획, 경제·산업, 도시·환경, 사회·관광의 4개 분과로 나눠 포럼을 구성해 업무를 수행한다. 연구용역이 완료되는 내년 6월까지 지속적인 포럼 운영과 함께 의제에 대한 의견 수렴, 도민참여단이 주체가 되는 도민원탁회의, 도민 설문조사, 시군 TF 등을 통해 '제4차 경남미래 2040'을 성공적으로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김경수 지사는 "미래 세대들이 시행착오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경남미래를 준비해나가야 한다. '제2의 수도권'으로 발전하는 비전을 가져야한다. 경남의 비전을 동남권의 비전과 함께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공동위원장으로 선임된 서필언 전 행정안전부 차관은 "과거 눈부신 경제성장 이면에는 탄탄한 장기계획과 실천력이 있었다. 현재 경상남도에서 추진 중인 '경남미래 2040'이 경남의 장기발전방향과 구체적인 계획을 담아낼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김지수 도의회 의장은 "이제는 지난 40여 년간 경남의 발전을 견인해 왔던 조선·기계산업 중심에서 한발 더 나아가 각 시군별 특성에 맞는 사업을 통해 미래를 재설계하고 새로운 주춧돌을 놓아야 하는 중대한 시점이다. 도의회에서도 집행부와 힘을 모아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