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상 통영 갈치잡이 어선 화재 1명 사망, 11명 실종
제주해상 통영 갈치잡이 어선 화재 1명 사망, 11명 실종
  • 뉴스통영
  • 승인 2019.11.2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일 오전 7시 9분 화재…선원 12명 중 1명 사망
해경 해군 민간어선 합동 구조활동, 풍랑주의보로 난항
이낙연 국무 총리 "모든 자원 동원 인명 구조 나서라"
이해찬 민주당 대표·정점식 국회의원 통영 대기실 방문
지난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통영선적 29t급 연승어선 대성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지난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통영선적 29t급 연승어선 대성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지난 20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 최고위원들과 통영시 사고대책본부를 방문, 사고 상황보고를 전달 받고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 위로했다.
지난 20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 최고위원들과 통영시 사고대책본부를 방문, 사고 상황보고를 전달 받고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 위로했다.

 

제주 차귀도 인근 해상에서 갈치조업 중이던 통영 연승어선인 대성호에서 불이 나 선원 11명이 실종되고, 1명이 숨졌다.

화재 침몰 사고가 발생한 지 3일째인 21일 오후 4시 현재 실종된 선원 11명은 여전히 발견되지 않아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제주해경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7시 9분쯤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8시 15분쯤 사고 해역에 도착한 해경은 경비함정과 헬기 등을 동원해 수색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선원 11명은 실종상태다. 이 가운데 1명은 오전 11시쯤 발견, 병원으로 옮겼으나 사망했다.

당시 선체는 상부가 전소해 있었고, 약간의 불씨가 남아 있는 상태였다. 신고가 들어 온 당시에도 이미 배가 상당 부분 타 있는 상태였다.

사고 어선에는 선장 정모(56·통영)씨와 내국인 선원 강모(53·통영)씨, 베트남 선원 누옌(32)씨 등 모두 12명이 타고 있었다. 이 어선은 지난 8일 오전 10시 38분 경남 통영시 통영항을 출항해 18일 오후 8시 35분 입항 예정이었다.

현장에는 해경 경비함정 7척, 항공기 1대, 헬기 4대가 투입됐다. 해군에서도 함정 1척, 항공기 1대, 헬기 1대가 현장으로 향했으며, 어업지도선 2척과 민간어선 3척도 구조 활동에 힘을 보태고 있다.

하지만 현재 사고 해역 인근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경은 해군, 남해어업관리단 등과 합동으로 대대적인 실종자 수색·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사건 보고를 받은 후 "모든 자원을 총 동원해 인명 구조에 나서라"고 관계부처에 긴급지시를 내렸다.

이어 지난 20일 오전 11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 최고위원들과 함께 통영시를 방문, 사고대책본부에서 대성호 사고 관련 상황 등을 보고받고 "실종자 수색·구조와 사고 수습에 온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정점식 통영고성 국회의원 또한 21일 도·시의원, 수협장들과 통영시 사고대책본부를 방문, 가족들에게 위로의 인사와 더불어 실종자의 조기 생환과 가족들의 생활을 도우는 데 아낌없는 대책 마련을 당부했다.박초여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