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광용 거제시장, "1조원 예산, 1,000만 관광객 실현"
변광용 거제시장, "1조원 예산, 1,000만 관광객 실현"
  • 뉴스통영
  • 승인 2019.12.12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시정 목표, "시민들이 체감하는 감동"
예산 시민생활안정·지역경제 활성화 중점

 

변광용 거제시장이 2020년 시정은 '시민들이 체감하는 감동의 시정'으로 슬로건을 내걸고 예산 1조원 시대를 개막한다고 밝혔다.

거제시 내년도 재정규모는 9,955억원으로 올해 당초예산보다 2,818억원이 증가,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이번 예산의 기본 방향은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곳에 중점을 두고 있다. 또 재정여건을 고려해 시민생활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꼭 필요한 사업에 예산을 우선 배분했다.

변광용 시장은 지난 2일 열린 제212회 거제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올해 주요성과와 내년도 시정 운영방향에 대한 시정연설을 통해, 시민들의 협조와 이해를 당부했다.

변 시장은 "어렵고 힘든 여건 속에서 2019년을 출발했지만 지역경제 회복과 1천만 관광도시 실현을 위해 가장 기뻤던 소식은 거제-김천 간 KTX 건설확정과 국립난대수목원 선정, 47년 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 저도 개방 등"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턱없이 부족했던 교부세를 중앙부처와 국회를 오르내리며 지역현실에 맞는 교부세 지원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으로 1,046억원의 증액과 관광, 신재생에너지 사업 등 1조2천억원의 민간투자 유치를 비롯한 고용위기지역, 산업위기특별대응지역, 조선업특별고용지원업종 기장연장"을 꼽았다.

이어 "내년 민선7기 시정방향은 시민들이 그 변화를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시정을 펼쳐 나갈 것이다. 조선산업과 관광산업을 두 축으로 지역경제를 본궤도에 올려놓고 국립난대수목원과 저도 등 새로운 관광 인프라를 잘 가꾸고 활용해 세계 속의 관광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2020년 시정의 최우선 과제로 '예산 1조 원 시대 개막'을 선언했다. 그는 "거제시 사상 최대인 1조 원 예산 시대를 열게 된 것은 모두가 노력한 결과"라며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국비 확보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둘째 '1,000만 관광객 시대 실현'를 다짐했다. 이와 관련, 지세포 관광레저단지조성, 케이블카 설치, 해양관광진흥지구 조성 등 민자투자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과 관광연계상품 개발 확대, 거제관광특구 지정에 박차를 가하는 등 글로벌 관광거점도시 육성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그리고 '도로 등 기본 인프라 확충과 친환경적인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송정~문동 간 국지도 58호선 사업, 명진터널 임기 내 개통으로 지역 균형발전의 토대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또 어촌뉴딜 300 사업은 어촌이 보유한 핵심자원에서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굴해 모두가 즐겨 찾는 자연친화적인 어촌으로 가꾸겠다고 약속했다.

'다함께 일하는 거제 구현'을 위해서 일자리 창출과 조선인력수급의 안정화를 도모할 거제형 청년일자리 창출 모델사업을 비롯한 청년, 노인과 여성, 신중년 일자리 사업 확대 등 다양한 일자리 사업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더불어 잘사는 거제 실현'을 위해서는 출산아 수와 관계없이 그 혜택을 고루 받을 수 있도록 출산장려금 지원을 늘리고, 산후조리비 지원을 비롯해 신혼부부 전세금 이자지원, 전입대학생 기숙사비 지원 등을 확대한다.

통학안전을 위해 10억원의 예산을 별도로 편성해 거제시내 모든 어린이 보호구역의 교통 환경을 안전하게 바꾼다는 계획이다.

변 시장은 "2020년 시민 모두가 더불어 잘사는 평화의 도시 거제를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