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학교 2020학년도 1학기 개강 2주 연기
경상대학교 2020학년도 1학기 개강 2주 연기
  • 뉴스통영
  • 승인 2020.02.13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강 3월 16일, 입학식 및 학·석사 학위수여식 취소
중국 유학생 입국 대비 상황반 편성 안정화 '최선'

국립 경상대학교(GNUㆍ총장 이상경)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 확산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2020학년도 1학기 개강을 2주일 연기한다.

학위수여식은 박사학위수여식만 대학원 주관으로 간소하게 개최하고 입학식은 취소하기로 했다.

경상대학교는 COVID-19 확진자가 더 이상 늘어나지 않는 등 점차 안정세를 보이고는 있지만 추가 전파 방지와 학생 안전을 위해 일부 학사 일정을 변경한다고 밝혔다.

경상대학교에 따르면 오는 17일로 예정돼 있던 신(편)입생 오리엔테이션은 취소했다. 신(편)입생을 위한 대학생활 안내는 책자로 제작, 입학 후 학생들에게 배부할 예정이다.

또한 수강신청과 관련, 각 고등학교에 2020학년도 1학기 신입생 수강신청 안내문을 발송했다. 각 단과대학과 학과에서는 신(편)입생들의 수강신청에 불편과 혼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더불어 25일로 예정돼 있던 2019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은 학사학위와 석사학위수여식도 취소했다. 학위기는 각 학과에 별도 배부하여 졸업자가 방문해 수령하도록 했다. 미입국 중국 유학생은 국제우편으로 발송한다.

박사학위수여식은 대학원 주관으로 참석 희망자를 조사해 오는 25일 오전 11시 GNU컨벤션센터 계단강의실(303호)에서 간소하게 치르기로 했다. 외국 출입여부를 조사하여 2월 10일 이전에 입국한 경우에만 참석할 수 있다(기준일 이후 입국자는 미감염확인서(의료기관 발급) 첨부 시 참석 허가). 가족ㆍ지인 등 외부인사는 식장에 참석할 수 없다. 이번 박사학위수여식에 참석하지 않는 졸업생은 후기(8월) 학위수여식에 참석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경상대학교는 오랫동안 노력하여 학ㆍ석사학위를 취득하는 졸업생들에게 상황의 엄중함을 이해해 달라고 당부하고, 학위증(기)을 수령한 졸업생이 기념사진을 촬영하도록 개척탑 주변에 별도 공간(포토존)을 2월 25일부터 3월 1일까지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경상대학교는 3월 2일 예정이던 2020학년도 1학기 개강을 2주 연기, 16일부터 학사일정을 정상화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초 6월 18일이던 1학기 종강일도 6월 25일로 1주일 미뤘다. 1학기를 1주일 단축 수업하는 데 따른 보강ㆍ대체수업 등 구체적인 사항은 교육부의 학사 가이드라인이 내려오면 별도 계획을 마련하여 시행할 예정이다.

경상대학교는 3월 2일 예정이던 2020학년도 입학식 행사를 취소하고 대신 총장의 입학 축하 동영상을 제작하여 대학 누리집에 게시할 예정이다.

경상대학교는 "COVID-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교육부 장관의 개강 연기 권고 발표(20.2.5.)와 거점국립대학교 부총장 회의 결과(20.2.5.) '개강 2주 연기' 결정에 따라 2020학년도 1학기 학사 일정을 일부 조정하여 운영한다. 학생들의 건강을 위한 특별조치인 만큼 재학생ㆍ졸업생ㆍ신입생들의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