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바다는 통영어민이 지킨다"
"통영바다는 통영어민이 지킨다"
  • 뉴스통영
  • 승인 2020.03.02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일 환경운동연합 통영어민해양환경감시단 정화활동
스티로폼폐부자 등 해양쓰레기 70포대 그물망 12개 분량 수거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과 함께하는 통영어민해양환경감시단(단장 정명태)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우리 통영바다 지키기에 앞장섰다.

이른 아침부터 모인 어민 10여 명은 사량도 일원에서 정화활동을 펼쳤다.

이날 활동으로 스티로폼 폐부자 등 해양쓰레기 50kg 포대 70개, 그물망 12개 분량을 수거했다. 앞서 지난 1월 20일에는 해양환경감시단 어민 8명, 사량면사무소 직원 6명이 참여한 가운데 2020년도 1차 정기 정화활동을 사량대교 일원에서 전개, 해양쓰레기 50kg 8포대, 그물망 5개 분량을 수거했다.

통영어민해양환경감시단 단장 정명태씨는 "우리 어민들이 깨끗한 통영바다의 주인공이라는 자부심으로 활동하고 있다. 벌써 올해 두 번째 활동인데 아마 올해는 총 10회 정도 자체 정화활동을 전개할 것 같다. 섬 어민들을 대상으로 해양환경보호 교육과 생활쓰레기 관련 교육도 이루어졌으면 좋겠다. 앞으로는 사량도 뿐 아니라 통영 어민 전체로 이 활동이 확대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량면 고양렬 면장은 "사량도는 조류를 타고 흘러오는 해양쓰레기 비중이 큰 편이다. 자발적으로 지역 어민이 바다 환경을 지키고자 나서는 모습을 보면 기쁘고 자랑스럽다. 사량면사무소에서도 적극적인 지원과 참여로 함께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과 함께하는 통영어민해양환경감시단은 경남도와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의 사회혁신실험 '2019 리빙랩프로젝트' 참여 어민들의 제안으로 지난해 6월 발족했다.

주요 활동은 ▲해양쓰레기 불법투기 감시 ▲폐기물 불법소각 감시활동 ▲자율적인 해양쓰레기 정화활동 등 이다.

지난 1월 열린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2020년도 정기총회에서는 정명태씨, 박석용씨가 해양환경보호의 공로를 인정받아 통영시장 표창을 받기도 했다.

특히 사량도 어민해양환경감시단은 어민들의 해양환경보호 의식 발전 사례인 동시에 환경운동단체와 지역 어민들의 협력으로 이루어진 전국적으로 선도적인 사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