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9일 고3·중3 '온라인 개학'…수능 12월 3일로 연기
4월 9일 고3·중3 '온라인 개학'…수능 12월 3일로 연기
  • 뉴스통영
  • 승인 2020.04.02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교육청, 원격수업 시스템 마련 온라인 개학 대비
스마트기기 별도 지원…학급별 온라인 학급방 개설

 

코로나19가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교육부가 사상 초유의 초·중·고 '온라인 개학'을 실시한다.

또한 대학수학능력시험도 2주 연기, 12월 3일 시행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지난 3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협의를 거쳐 유치원을 제외한 전국 모든 초·중·고의 첫 온라인 개학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개학은 진학을 앞둔 고3, 중3 수험생이 4월 9일 처음 시작한다. 당초 교육부가 정했던 등교 개학일인 4월 6일보다 3일 늦춰진 날짜다.

교육부 관계자는 "31일 발표 이후 6일 바로 개학하면 준비 기간이 1주일도 남지 않게 될 것"이라며 "날짜 확보 차원에서 목요일인 9일 개학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수험생들의 온라인 개학 1주일 뒤인 4월 16일에는 고등학교 1~2학년과 중학교 1~2학년, 초등학교 4~6학년 학생들이 개학한다. 마지막으로 4월 20일 초등학교 1~3학년 학생들이 개학하면 모든 학생들이 온라인 개학을 하게 된다. 유치원은 온라인 개학 없이 등교 개학이 시작될 때까지 무기한 휴업한다.

온라인 개학 초기 이틀은 원격수업 적응기간으로 두고 수업 콘텐트와 플랫폼 활용법을 체험하면서 본격적인 온라인 수업에 대비한다.

이에 경남교육청은 학생 안전을 위한 학교 방역과 방역물품 확보는 물론 본격적인 원격수업 시스템을 마련, 온라인 개학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종훈 교육감은 31일 기자회견을 열고 "교사의 원격수업을 위해 온라인 교사 지원단을 운영하고, 교원 연수와 함께 전 학교에 담당자를 지정해 비상연락체제를 구축했다. 학생들의 원격수업 환경을 조사해 학교에서 보유한 스마트기기를 지원해 오고 있으며, 부족한 기기는 교육청에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경남 학생 가운데 스마트기기 지원이 필요한 학생은 1만2천여 명가량이다. 하지만 학교와 교육청에서 보유하고 있는 스마트 기기가 2만여 대로 자체 지원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도교육청은 스마트 기기 사용이 어려운 초등학교 저학년에 대해서는 별도의 지원 체제를 마련할 계획이다.

도교육청은 ▲실시간 쌍방향 수업 ▲콘텐츠 활용 중심 수업 ▲과제 수행 중심 수업 등 3가지 원격수업형태를 추진한다.

실시간 쌍방향 수업은 원격교육 플랫폼을 활용해 실시하는 교사와 학생 간의 화상 수업으로, 실시간 토론 및 소통이 가능하다. 콘텐츠 활용 수업은 학생이 녹화 강의 혹은 학습콘텐츠를 학습하고, 이후 교사가 학습 내용을 확인해 피드백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과제수행중심 수업은 교과 성취기준에 따라 온라인에서 교사가 제시한 과제를 학생이 자기 주도적으로 학습하고 피드백을 받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또한 도내 전 학교는 e-학습터, 위두랑, EBS 온라인 클래스, 구글 클래스룸 등 플랫폼을 개설 완료 했다. 개학 시점까지 시스템 보완 작업을 거쳐 서버를 안정화 할 계획이다.

특히 개학 연기로 2021학년도 대입 일정 조정이 불가피하게 된 만큼 고3 수험생들과 학부모들의 진학상담을 위해 경남대입정보센터의 전화와 온라인 상담 시간을 휴일까지 확대한다.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코로나19로부터 학생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개학과 대입 준비에 소홀함이 없도록 보다 치밀하게 준비해 나갈 것이다. 어려운 시기 교원들에게 따뜻한 격려와 응원을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