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지도 항구거리, 아름다운 간판거리로 재탄생
욕지도 항구거리, 아름다운 간판거리로 재탄생
  • 뉴스통영
  • 승인 2020.04.0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섬지역 간판개선사업…모범사례 '호평'
특색간판 주민만족도 상승 및 관광객 볼거리 제공

통영시는 아름다운 해안경관과 낚시·어촌체험 등으로 매년 22만 명의 관광객들이 찾는 욕지도를 지난해 8월 간판개선사업 대상지로 정하고, 올 3월까지 최종 사업을 마무리했다.

욕지도는 중점경관관리구역이지만 섬 특성상 예전부터 원색간판이 난립, 해풍으로 인한 부식도 심해 안전사고의 위험에 상시 노출돼 있었으며, 마을경관 훼손도 심각한 상태였다.

이에 통영시에서는 자부담 10%와 도비 30% 등 1억4천만의 사업비를 투입, 욕지도의 첫 이미지를 결정하는 항구거리에 있는 낡고 지저분한 간판, 옥외광고물법을 위반한 간판을 일제히 정비했다.

2019년 9월부터 시작된 간판 디자인작업은 기존 정비위주의 획일화된 디자인이 아닌 각 업소의 개성은 살리면서 설명회 등을 통한 주민의견을 최대한 반영한 디자인으로 개발했다.

또 욕지도 출신 작가 김성우 선생의 작품 글을 간판에 인용, 예향 통영의 이미지를 살렸다는 평가다.

총길이 550m인 욕지도 동항거리의 여객선터미널을 비롯 35개 업소에 설치한 특별한 개성을 갖춘 간판들은 단순히 알리는 목적 외에 역사와 문화, 예술적 감성까지 포함해 도서주민들에게는 생활환경의 질을 높이고, 관광객들에게는 걷고 싶고, 머물고 싶고, 다시찾고 싶은 섬 분위기를 연출, 아름다운 간판거리로 재탄생했다.

이번 간판개선사업에 참여한 뱃머리횟집 대표는 "간판에 섬마을 특유의 개성과 감성을 잘 살렸다. 거리전체가 깔끔하고 세련돼지면서 관광지로서의 위상이 높아짐을 느낀다"며 만족함을 표현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욕지도 간판개선사업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도서지역을 대상으로 시행한 첫 모범사례다. 앞으로 지난해 9월 개장한 욕지도 모노레일과 함께 욕지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멋스러운 항구거리의 볼거리 제공으로 섬 관광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통영시는 이번 욕지도 간판개선사업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욕지섬 관광명소화를 통한 브랜드 가치도 상승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