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도 화석연료, 화력발전소 건설 중단하라!”
“LNG도 화석연료, 화력발전소 건설 중단하라!”
  • 뉴스통영
  • 승인 2020.10.22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전 10시 통영화력발전소 저지 대책위원회 출범 기자회견 개최
지난 2017년 취소된 화력발전소 건설, 승소 후 안정공단서 재추진
대책위, 화력발전소 건설 중단요구…항의서한문 시장·의장실 전달

통영화력발전소 저지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원회, 간사단체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가 통영 관내 화력발전소 건설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경남지역 시민사회단체, 어민단체, 정당 등이 참여한 대책위원회는 지난 2012년 통영화력발전소 저지를 위한 시민사회연대 발족을 시작으로 기자회견을 통해 출범을 선언했다.

20일 오전 10시 통영시청 정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는 간사단체인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이하 환경연합), 대책위원회 연대단체, 숙의민주주의환경연구소 장용창 소장 등이 참석했다.

LNG복합발전소(화력발전소) 건설은 지난 2013년 현대산업개발이 추진했으나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가 허가를 취소했다. 하지만 사업자측이 대법원 행정소송을 제기하면서 지난해 최종 승소하게 됐다. 현재 통영 안정국가산업단지(안정공단)에서 발전소 건설이 추진되고 있다.

이에 대책위원회는 화력발전소 건설로 인한 대기오염, 해양생태계 파괴, 어업피해, 시민건강 위협 등을 우려, 건설 반대를 표명했다.

장용창 소장은 “LNG복합발전소는 LNG뿐만 아니라 석탄·석유를 복합 소모할 수 있다. 국내 다른 발전소의 경우 허가 당시에는 LNG복합발전소로 허가를 받은 뒤 마치 액화천연가스인 LNG를 주연료로 소비하는 것처럼 홍보한 후 실제로는 90% 이상을 석탄으로 쓰는 경우가 많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번 화력발전소 역시, 정확히 LNG발전소가 아닌 LNG복합발전소 이기 때문에 향후 석탄을 연료로 90%이상 소모할 가능성이 아주 높다”며 강조했다.

환경연합 지욱철 의장은 “지난 2016년 당시 문재인 당대표와 어민간의 간담회를 통해 진해만은 수산자원의 보고이며 꼭 보호해야한다는 어민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2017년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 발전소 건설이 취소된 것으로 알고 있다. 즉, 2017년 취소됐던 사업을 현대산업개발이 재추진하고 있는 것이다. 사업이 이대로 추진된다면 우리들의 어장은 황폐화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대책위원회는 통영시·통영시의회·현대산업개발을 향해 ▲관련 인허가 중단 ▲시민건강 위협, 어업피해 주범인 화력발전소 설치 저지 ▲건설계획 포기 등을 요구했다.

한편 대책위원회는 기자회견 후 강석주 통영시장실, 손쾌환 의장실을 차례로 방문하며 건설저지를 촉구하는 항의서한문을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