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제18회 1·2학년 대학축구대회 우승컵 들어올리다
전주대, 제18회 1·2학년 대학축구대회 우승컵 들어올리다
  • 뉴스통영
  • 승인 2022.02.0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 상지대 3대1로 꺾고 사상 첫 1·2학년 대학축구대회 우승 영광
전주대 이정윤 최우수선수상 수상, 전주대 정진혁 감독 최우수지도자상

전주대학교가 바다의 땅 통영 제18회 1·2학년대학축구대회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특히 전주대는 2008년, 2018년 두 번 모두 준우승을 차지하며 1·2학년 대회 우승과는 인연이 없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예선부터 준결승까지 단 한 번의 패배 없이 결승에 진출, 기어코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이변을 연출했다.

정진혁 감독이 이끄는 전주대는 21일 통영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상지대학교와의 결승전에서 최종스코어 3대 1로 승리했다. 앞서 전주대는 U리그 왕중왕전도 우승컵을 차지하면서 대학축구에서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팽팽한 공격전이 펼쳐진 결승전에서 ‘0’의 균형을 깬 것은 전주대였다. 전반 29분 상대 진영에서 파울로 패널티킥을 얻어냈다. 전주대 유예찬이 키커로 나서 첫 번째 골망을 흔들었다. 1대 0이 되자 상지대는 공격으로 전주대를 압박했다. 하지만 전주대의 수비도 뒤지지 않았다.

1대 0으로 전반전이 마무리, 후반 시작과 동시 양팀은 총력전을 펼쳤다. 하지만 승리의 여신은 전주대의 손을 들었다. 후반 11분 전주대 이현우의 슈팅이 상지대 수비수의 발에 맞고 그대로 골망에 빨려 들어갔다. 점수차를 벌린 전주대는 교체선수로 들어온 이기준이 쐐기골을 기록했다. 상지대는 후반 추가시간 세트피스 상황에서 박재성의 헤딩골로 추격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종료 휘슬이 울리고, 최종스코어 3대 1, 전주대가 제18회 1·2학년대학축구대회 트로피를 높이 들어올렸다.

전주대 정진혁 감독은 “선수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해줬다. 선수들에게 모든 공을 돌리고 싶다. 앞으로도 선수들과 함께 땀 흘린 결과가 우승이란 결실로 이어져서 너무나 기쁘다. 그간 준우승에만 그쳐 아쉬움이 컸는데 결국 우승을 했다. 선수들과 기쁨을 함께 나누고 다가오는 춘계연맹전 준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시상 내역은 다음과 같다.

▲최우수선수상 전주대학교 이정윤 ▲우수선수상 상지대학교 한수민 ▲우수선수상 청주대학교 정현규 ▲우수선수상 중앙대학교 민동진 ▲득점상 상지대학교 강현제, 전주대학교 장철웅 (5골) ▲수비상 전주대학교 박명원 ▲GK상 전주대학교 진선준 ▲도움상 경기대학교 김민수, 용인대학교 박경민 (2개) ▲감투상 상지대학교 박한일 ▲최우수지도자상 전주대학교 정진혁 감독, 한종원 코치 ▲우수지도자상 상지대학교 남영열 감독, 박형용 코치 ▲심판상 현성일, 서동환, 김우성, 이우찬, 박세진, 김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