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중산층 자녀까지 유아학비 지원 확대
경남교육청, 중산층 자녀까지 유아학비 지원 확대
  • 뉴스통영
  • 승인 2009.05.20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부터 유아학비 지원기준 변경

경남도교육청(교육감 권정호)은 유아학비 지원 기준을 변경하여 7월부터는 중산층 자녀까지 지원을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변경되는 유아학비 기준은 교육과학기술부의 “학부모 소득인정액 기준과 계층을 단순화하는 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것으로, 기존의 저소득층뿐만 아니라 중산층까지 유아학비를 지원받게 된다.

변경된 주요내용을 살펴 보면, 만 5세아 무상교육비는 도시근로자 가구 월평균소득의 398만원(4인 가족 기준) 이하까지 지원하던 것을 436만원 이하(영유아가 있는 가구의 소득하위 70% 수준)까지 확대 지원한다.
3․4세아 차등교육비는 기존 법정 저소득층, 차상위계층 등 5단계 계층으로 구분하여 차등지원(100~30%)하던 것을 영유아가 있는 가구소득액을 기준으로 3단계 계층으로 단순화 하여 차등 지원하는 등 지원 범위가 확대된다.

이에 따라 학부모는 6월 1일부터 읍․면․동 주민센터에 신청하여 발급받은 복지대상자 통보서를 자녀가 취원 중인 유치원에 제출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7, 8월분 유아학비는 8월 31일까지 해당 유치원에 제출하면 소급 지원받을 수 있으며, 9월 이후부터는 신청일을 기준으로 지원받게 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지원확대는 학부모의 유아학비 부담 완화 등 교육복지구현과 유아학비의 단계적 지원확대로 유아교육의 공교육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