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거류면 석산개발 불법매립 의혹
고성 거류면 석산개발 불법매립 의혹
  • <한산신문> 김민진 기자
  • 승인 2009.08.31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건설기계노조, 고성산업 허가이상 채석, 복구시 폐토사 사용 주장

▲ 고성 양전천에서 나온 폐토사. 노조는 이 토사가 고성석산의 복구용으로 사용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국건설노동조합 경남건설기계지부(지부장 김근주)는 31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고성군청은 건설업자 감싸기를 중단하고 불법행위를 엄단하라”고 촉구했다.

경남지부는 이날 ‘불법행이 묵인하는 고성군천 규탄’ 기자회견을 통해 “경남건설지부가 고성군청에 제기했던 건설업자의 건설폐기물 불법 매립이 사실로 드러났지만 군청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남지부는 지난 24일 고성군 거류면 은월리 산 660-8번지 일대 석산개발업자인 고성산업이 허가이상의 지하채석을 하고, 복구과정에서 폐토사를 불법매립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었다.

이어 31일 기자회견에서는 “2007년 12월 6일부터 3일간 24톤 덤프트럭 48대가 통영 대우푸르지오 2차 신축현장에서 나온 바다뻘을 고성석산에 매립했다. 양으로는 1,728㎥에 해당하며 무게는 3,600톤 가량 이었다”며 “관련 증언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또 “고성 영전천에서 나온 폐토사와 고성군 율대리에서 나온 건설폐기물 등도 이곳 채석장에 매립되고 있다. 현재 확인한 매립량은 폭 4m, 길이 20m, 깊이 1.5m 가량의 15톤 덤프트럭으로 15대분이며 향후 조사하지 않은 구역까지 조사를 마치면 더 많은 양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하지만 “고성군청은 측량을 통해 허가구역을 벗어나 채석하고 있는지 여부와 복구과정의 토사 반입경로를 확인한 뒤 불법적인 사실이 있을 경우 처벌하겠다고 약속하고도 불법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하지 않고 있다”는 게 경남지부의 주장.

특히 “노조에서 수차레에 걸쳐 항의한 후에야 조사 일정을 잡았지만 그나마도 조사 당일 ‘사유지여서 불가능하다. 노동조합에서 직접 땅을 파고 사진을 찍어라’는 등 건설업자 감싸기에만 급급했다. 이는 고성군청이 업체를 비호하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어 “이는 고성군에서 만든 ‘고성군폐기물관리에 관한 조례’를 고성군이 지키지 않는 꼴이고 구성군이 황폐화돼 가고 있는 것을 나몰라라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군청이 계속 이런 태도로 나온다면 경남지부는 모든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새로운 방법을 모색할 수 밖에 없다. 만약 태도에 변화가 없다면 군청 또한 불법행위를 저지르고 있는 것으로 규정하고 관련 단체들과 함깨 직접 의혹을 해소하겠다”고 경고 했다.

덧붙여 “이러한 사태를 방지하고자 한다면 고성군청은 즉각 불법행위에 대한 처벌을 즉각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상 노조측이 제시한 증거사진과 설명.

▲ 설계도면과 다르게 수직으로 발파한 모습. 상단부에 아래쪽이 더 많이 채석된 모습이 선명하다.
▲ 수직으로 발파한 모습과 화살표 한 부분은 지하채석을 한 곳이다.
▲ 수직으로 발파한 모습과 화살표 한 부분은 지하채석을 한 곳이다.
▲ 고성양전천 현장에서 작업과정에서 나온 폐기물을 고성석산의 복구토로 사용하고 있다.
▲ 양전천에서 나온 폐토사를 고성석산으로 운반중이다.
▲ 고성군 율대리 853번지의 건설폐기물 불법 매립을 확인하였다. 콘크리트와 보도블럭 각종 쓰레기가 보인다.
▲ 콘크리트 폐기물 뿐만아니라 고무, 플라스틱 파이프 등이 같이 묻혀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